default_setNet1_2

에너지소비효율등급 사후관리 온라인으로 확대

기사승인 [472호] 2017.10.25  23:07:10

공유
default_news_ad1

- 사각지대 해소 차원…17개 주요 온라인 유통사 참여

[이투뉴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강남훈)은 이달부터 한국온라인쇼핑협회 및 17개 주요 유통사와 효율관리제도 사후관리 대상을 온라인 유통매장으로 확대키로 했다.

이에 따라 공단은 효율관리기자재를 판매하는 온라인 유통매장을 대상으로 ▶제품 판매 전 효율측정 신고여부 ▶제품의 효율등급 광고여부 ▶효율등급표기 정확성 등 효율관리제도 대상제품에 대한 법적의무를 잘 이행하는지 종합적으로 확인하게 된다.

공단에 따르면 지금까지 오프라인 매장을 대상으로 현장점검과 시중에서 판매중인 제품을 구매해 직접 확인하는 사후관리를 진행했다. 이달부터 한국온라인쇼핑협회와 17개 주요 온라인 유통사가 자발적으로 효율관리제도 사후관리를 참여한다.

17개 온라인 유통사는 롯데하이마트, 이베이코리아(옥션&G마켓), 인터파크, SK플래닛(11번가), SSG(신세계, 이마트), 쿠팡, 티몬, 홈플러스 AK몰, 갤러리아몰, 롯데홈쇼핑, 현대홈쇼핑, 홈앤쇼핑, CJ오쇼핑, GS홈쇼핑, NS홈쇼핑, 롯데닷컴 등이다.

온라인 매장에 대한 사후관리는 이달 계도기간을 거쳐 내달 중순부터 단속을 개시한다. 효율관리제도 관련 법적의무를 이행치 않은 제조·수입업체는 에너지이용합리화법에 근거해 벌금 및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공단 관계자는 “정부 위주 점검 및 사후관리에서 벗어나 온라인 유통매장이 소비자에게 정확한 효율정보를 제공하고, 불법제품을 근절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제도에 참여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단속은 단순 적발과 처분만 목적이 아니라 영세 중소업체까지 제도를 충분히 이해하고 준수토록 분위기를 확산시키는 첫 불씨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덕환 기자hwan0324@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최덕환 기자 hwan0324@e2news.com

<저작권자 © E2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3

인기기사

ad30

포토

1 2 3
set_P1
ad3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