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울시, 공공건축물 에너지 효율 높인다

기사승인 [487호] 2018.02.14  10:15:47

공유
default_news_ad1

- 그린리모델링 시범사업 통해 단열창호, LED조명 등 설치
에너지 성능개선 30% 이상, 에너지효율 2등급 향상 기대

[이투뉴스] 서울시는 지역주민 이용이 많은 공공건축물을 대상으로 건축물 에너지 성능개선을 위한 ‘그린리모델링 시범사업’을 선정하기 위해 다음 달 15일까지 공모를 실시한다. 그린리모델링은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개선과 효율 향상을 통해 녹색건축물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는 2015년 ‘서울시 녹색건축물 조성계획 수립’을 계기로 녹색건축 활성화를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공공건축물부터 선도적으로 에너지 성능을 개선해 표준모델을 구축하고, 민간부문으로 확산을 유도해나가기 위해 도입했다. 

올해는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지원 사업에 모두 3억5000만원의 시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노후 공공건축물의 에너지효율 개선을 위한 단열창호, 단열재, 쿨루프, LED조명 시공, 신재생에너지 도입 등 녹색건축 요소를 반영해 에너지 비용을 줄여 나가기 위해서다.

시범사업에는 에너지 효율 개선이 필요한 노후 건축물을 소유·관리하고 있는 시 및 자치구가 신청할 수 있으며, 건물을 직접 이용하는 시민들은 건물에너지 비용을 줄이기 위한 요소를 관리기관에 제안할 수 있는 시민참여가 가능하다.

사업대상은 시와 자치구 공모를 거쳐 신청한 공공건축물 중에서 비용대비 효과가 높은 노후 건축물을 우선 선정하고, 기존 리모델링을 진행 중인 건축물의 경우 에너지 성능개선을 위한 추가 공사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에 선정된 사업대상이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이용하는 건축물 모범 사례로 조성하기 위해 설계단계에서 ‘에너지 성능개선 컨설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범사업을 통해 기존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개선 효과는 30% 이상, 에너지효율등급 기준은 2등급(6등급→4등급) 가량 향상될 것으로 기대했다.

시는 서울의 전체 에너지소비와 온실가스 배출의 56%를 건축물이 차지하고 있고, 한번 지으면 최소 30년 이상 유지되는 만큼 기존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을 높여 온실가스와 에너지 감축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사업취지를 설명했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노후 건축물은 에너지 손실이 많을 수밖에 없는 만큼 시범사업을 통해 개선이 어려운 기존 건축물의 그린리모델링 모범사례가 확산돼 에너지 절감과 온실가스 감축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저작권자 © E2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3

인기기사

ad30

포토

1 2 3
set_P1
ad3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2
default_bottom
#top